· 최종편집 : 2018.5.18 금 21:26
 
,
> 뉴스 > 뉴스 > 교육가족
     
부담스러운 '스승의 날' 없애달라
-교사들 청와대 직접 청원...스승의 날 때문에 사기 떨어져
-이틀 만에 4000여명 교사 동의...폭행·성희롱 교권 침해 매년 늘어
2018년 04월 24일 (화) 17:07:18 김윤환 기자 kyh9714644@naver.com

스승의 날을 한 달 쯤 앞둔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현직 교사가 이런 취지의 청원글을 올렸다. 글은 이틀 만에 4000명이 넘는 교사 등의 동의를 받았다.

대입 등 교육 정책 추진 때 현장 의견을 무시하는 ‘교사 패싱’ 논란과 수 년 째 계속된 교권 추락 등이 겹치면서 무너져내린 교원들의 자존감과 분노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현직 교사인 정성식 실천교육교사모임 회장(전북 이리동남초 교사)은 ‘스승의 날을 폐지하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에서 “역대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교육 개혁을 부르짖었지만 교사들은 개혁의 주체는커녕 늘 개혁의 대상으로 취급받았다”, “교육부는 대입 제도 개편안마저도 현장 교사 없는 국가교육회의에서 결정하라고 책임을 떠넘기는 상황이니 교사 패싱 상황이 참 서럽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교권존중의 사회적 풍토 조성’을 이유로 (스승의 날 때) 포상, 기념식 등의 행사로만 일관하는데 교권은 포상과 행사로 살아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청원글에는 현직 교원들이 남긴 것으로 보이는 수 많은 댓글이 달렸다. “각 학교의 개교기념일을 스승의 날로 옮겨서 교사가 학교에 안 나오게 하자. 학교에 있으면 괜히 (부정청탁금지법) 의심이나 받고 하루종일 가시방석”, “스승의날 때문에 오히려 사기가 떨어진다” 등의 내용이었다.

정 회장은 23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현 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했는데 교사 홀대가 계속되고, 학교 현장에서는 학교 업무 부담이나 교권 추락이 여전한 상황”이라면서 “스승의 날이라고 단 하루 교사들의 미담이 보도되고, 포상해주면 과연 무엇이 달라지느냐”고 되물었다.

실제 교직 사회에서는 무력감과 사기 저하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부쩍 많이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가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 논의 과정에 현장 전문가인 교사 참여를 배제해 현직 교원의 분노를 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실천교육교사모임 등 성향이 다른 단체들이 교원 배제 논란에는 한 목소리로 정부를 비판했다. 교육회의 측은 뒤늦게 현직 교사 2명은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에 참여시켰다.

해마다 험악해지는 교권 침해 사건도 교사들을 맥빠지게 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폭행, 폭언·욕설, 성희롱, 수업방해 등 학생, 학부모 의한 교육 침해 행위는 모두 1만 821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폭행과 성희롱 등은 해마다 발생 빈도가 늘고 있다. 교원 사회의 분위기가 악화하자 조희연 서울교육감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교육 활동 침해 학생을 강제전학시키는 등 조치를 명시한 법 개정을 제안하기도 했다.

행정 업무도 교사들에게 큰 부담이다. 특히 학교폭력 처리 등을 맡은 경우 학부모 등으로부터 각종 민원과 소송까지 당하기도 한다.

김희규 신라대 교수는 “교사의 전문성을 인정해야 하는데 가볍게 여기다 보니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면서 “교사들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아무리 좋은 정책도 현장에 뿌리내리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윤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자수첩]보령시장 후보를 해부하라
[기고]6.13 지방선거, 유권자가
김동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가져
보령 명천초, 스포츠를 통한 어울림,
대천초, 미래의 판사, 학생 자치 문
김태흠, 손석희 야당 폄훼 법적조치
최주경, 3.4.5동 선거사무소 개소
시대적 요구, 수사구조개혁
보령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요트̷
편삼범 북부도의원 선거사무실 개소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