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7.14 토 17:06
 
,
> 뉴스 > 종교 > 종교일반
     
만민중앙교회 부목사, 신도들에 '양심선언'…경찰 자진출석
2018년 04월 17일 (화) 00:58:44 보령뉴스 webmaster@boryeongnews.com

만민중앙교회 지도자 이재록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16일, 이씨의 측근으로 불리던 교회 부목사가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부목사는 경찰에 나가기 전, 교회 문제점을 폭로하는 '양심 선언'이라는 제목의 '음성 메시지'를 신도들에게 남겼다.
   
▲구로동에 위치한 만민중앙교회 모습
만민중앙교회 부목사 A씨가 지난주 금요일 사표를 낸 뒤, 오늘 경찰에 스스로 출석했다. A씨는 경찰에 출석하기 전 '양심 선언'이란 제목으로 교회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음성 메시지를 신도들에게 보냈다.

부목사 A씨는 "위선의 그 가면을 벗고 신앙의 양심 고백을 이 시간 드리고자 합니다. 이제 눈 뜨세요. 귀 여세요"라며 그동안 교회 내에서 성폭력이 이뤄졌음을 인정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 육체의 일을 행하고 있고, 간음을 행하고 있는데 믿음의 분량이 올라갑니까?" 그러면서 신도들에게 지금부터라도 이재록씨가 아닌 성경을 믿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부목사 A씨는 " 여러분이 한 행동을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보라는 겁니다. 그게 맞는 행동이었는지, 그게 과연 옳은 행동이었는지"라며 이재록씨에 대한 일탈을 꼬집으며 안타까워 했다.

부목사에 이어 교회의 다른 고위 직원도 사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직원은 교회를 떠나기 전 신도들에게 남긴 글에서 "그동안 성폭행 문제를 알고도 외면해왔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교회 측은 일부 목사와 교인의 일탈일 뿐이라며 신도들에게 이들과 접촉하지 말라고 공지했다.

경찰은 조만간 교회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소환에 들어갈 방침이다.
 

보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류 대표 & 글로벌축제로 안착한 보
수협중앙회 보령어업정보통신국 개국 및
보령에서 대한민국 록의 전설‘부활’을
보령시, 임도와 저수지 등 국가지점번
보령 대천해수욕장, 누구나 평등한 ‘
보령고용노동지청, 외국인고용사업장 지
보령중앙시장, 희망사업 프로젝트 선정
대해로 무궁화 가로수 활짝 만개
대천항수산시장상인회, 나눔실천 위해
보령시, 유망중소기업 ㈜제이앤에이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