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3 목 09:36
 
,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교통법규는 상식입니다 ! “ 선진 교통문화 발전을 위하여”
-보령경찰서 김완수 경위
2017년 09월 06일 (수) 15:53:53 보령뉴스 webmaster@boryeongnews.com

   
▲김완수경위
[기고전문]자동차는 생활 필수품 이상의 중용한 생활 수단이 되는 현대인 에게 자동차 운전중 가장 짜증날 때는 언제인 가요? 아마 대부분은 다른 사람이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거나 교통질서를 무시하는 것을 목격할 때 짜증나고 기분이 상할 것입니다. 그것은 아마도 교통법규를 모르거나 알더라도 본인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심리에서 우리의 교통 질서가 깨어지는 원인이 된다고 생각 합니다.

나의 나쁜 운전 습관과 이기적인 마음으로 인하여 타인에게 짜증 나게하고 원할한 교통 흐름을 방해하는 사람은 자동차를 운전할 바격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런데 교통법규를 지키는 것 만큼 쉬운 것도 없습니다. 대부분 운전자들이 모든 교통법규를 다 외우기 때문에 법규를 지키는 것이 아닌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교통법규와 교통질서를 바로 상식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교차로 에서 회전하기 전에 미리 깜박이를 넣는 것 , 끼어들기 전에 후방차량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깜박이를 넣고 진입하는 것, 신호등 있는 교차로에서 녹색 신호 더 라도 앞에 차들이 많이 밀려 있다면 진입하지 않는 것, 회전 로타리 에서 는 회전중인 차량에 우선권이 있는것 ,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사람이 있으면 정지선에서 일단정지 하는 것 등등 수많은 교통법규가 있지만 굳이 외우지 않더라도 보편적인 상식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운전을 한다면 교통법규를 잘 지키는 일류 운전자가 될수 있습니다.

하루를 자동차 운전과 함께 시작하는 우리에게 교통법규를 잘 지킨 하나의 행동으로 인하여 아침부터 타인을 기분 좋게 하는 기부천사가 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상식 전에 있는 교통법규와 교통질서를 나 스스로부터 지키는 곳, 그것은 우리사회를 보다 살기 좋고 쾌적한 사회를 만들고 결국 선진교통 사회롤 한걸음 더 진입하는 것이 되지 않을까요? “ 교통질서는 상식입니다.”
 

보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보령시, 자연친화적 공설수목장림 조성
손흥민, 결승골 힘입어 도르트문트 역
김태흠의원 성명서
2017 보령시정 10대뉴스 제안
보령시, 녹도 포구에 항일의병 전적비
마을에 활력 불어넣을 전문가 35명
보령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정종천 보림씨에스 대표, 보령 3호
시진핑, 북한 하늘길 끊었다
김종대 국회의원에게 묻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