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3 목 09:36
 
,
> 뉴스 > 뉴스 > 문화일반 | 포토뉴스
     
제20회 보령머드축제 폐막
- 10일동안 568만명 축제장 찾아... 역대 가장 많은 국내외 관광객 몰려
- K-POP, 뉴질랜드 축제 수출, 후원금 증가 등 지속가능한 축제로 우뚝
2017년 07월 31일 (월) 11:15:39 김윤환 기자 kyh9714644@naver.com

성년을 맞은 제20회 보령머드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축제로 면모를 여지없이 보여주며 성대한 막을 내렸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서울 및 수도권과 충청지역의 집중호우로 축제 참여객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각종 매체에서 수많은 축제 관련 기사와 사진, SNS 축제 생중계와 이벤트로 관광객을 끌어 모으며, 역대 최다인 지난해보다도 많은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머드축제를 즐기고 있는 모습
   
 
▲국내외 관광객들이 한데 어우러진 성년 대축제!

지난 21일 개막 이후 10일간 유료체험 입장객 5만3072명과 외국인 62만2000명 등 모두 568만8000명이 대천해수욕장 방문은 물론, 머드축제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대천․무창포IC, 종합터미널, 공영주차장, 펜션단지 수용인원, 백사장, 축제 유료체험시설 입장객수 등을 토대로 산정한 것으로 지난해 축제기간 방문한 399만5000명 보다도 약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명실상부한 지구촌 최대의 여름축제로 손색이 없었다.

이러한 대성황은 무엇보다도 1년 중 단 10일간 열리는 보령머드축제를 방문하기 위해 기다려온 전 세계인들의 염원이 큰 몫을 했으며, 스릴과 재미, 체험을 통해 내·외국인,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를 개구쟁이로 만드는 유일한 축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또 시민, 관광객 무더위 안전사고 예방과 머드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시민화합거리퍼레이드를 축제 개장일인 금요일 오후로 변경했고, 한국GM과 기아자동차 각각 차량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풍성한 이벤트도 진행됐으며, 머드광장(일반존)과 시민탑광장(키즈존)으로 구분해 체험공간을 확대, 체험장 내부에서도 머드몹신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이 열려 대기시간에도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차 없는 거리 왕복 1.2km 구간의 머드트램 운영으로 이동 편의를 제공했고, 만남의 광장, 분수광장 등 곳곳에서 버스킹 공연으로 아마추어 밴드, 타악, 포크송, 뮤지컬 공연이 펼쳐졌다.

▲화려한 야간 공연으로 문화축제 위상 높여

축제 개막식이 열린 22일 공연에는 NCT127, EXID, 박보람, 나인뮤지스, 모모랜드 등 아이돌 가수가 총출동한 가운데 7만여 명이 운집하며 대성황을 이뤘고, 23일 머드미스아이콘대회, 24일 대천해변열린음악회, 25일 K-POP 콘서트 싸이, 26일 세계피부미용대회, 27일 머드가요제, 28일 아이유와 크라잉넛이 참여한 머드락페스타, 29일 산이, 버벌진트, 마이티마우스 등 K-POP힙합레이브파티, 30일 K-POP 아이돌컴백스페셜(폐막) 등이 열리며, 공연별 최소 3만 명에서 최대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한여름 밤의 추억을 제공했다.

특히, 올해는 싸이, 아이유 등 인기는 물론, 가창력까지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슈퍼스타 공연과 아이돌, 힙합, 락 등 K-POP 슈퍼 콘서트도 함께 열리며 낮과 밤 구분 없이 수많은 관광객들이 불야성(不夜城)의 같은 환상적인 휴가를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었다.
   
 
   
 
   
 
   
 
   
 
   
 
   
 
   
 
▲기업 후원 대폭 증가 및 축제 수출로 지속가능한 생산성 있는 축제로 거듭나

올해 머드축제 지정기부금은 모두 8억4494만 원으로, 지난해 3억6200만원 보다 무려 23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입장료 수입이 5억3885만 원, 머드화장품 매출액 1억3060만 원, 머드빌리지 및 머드트램 1000여만 원 등 생산성 높고 가성비 까지 좋은 축제로 지속 발전해 나가고 있다.

또 지난 22일에는 뉴질랜드 로토루아 스티브 채드윅 시장이 방문한 가운데 머드파우더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 12월 뉴질랜드 현지에서 열리는‘로토루아 머드토피아’를 기폭제로 브랜드 가치뿐만 아니라, 재정자립도 향상과 해외진출이라는 과제를 차곡차곡 해결해 나가고 있다.
   
 ▲뉴질랜드 로토루아 스티브 채드윅 시장과 김동일 보령시장이 머드축제 수출 협약을 하는 모습
김동일 시장은 “세계 최고의 축제라는 자긍심으로 축제관계자와 시 공무원, 자원봉사자 모두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시민과 관광객들의 관심과 참여로 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며, “이제 성년이 지난 보령머드축제는 해양헬스케어와 접목한 2022년 보령해양머드엑스포로 발전시켜 국제적 대형 이벤트로 위상을 높이면서, 단순한 지역적 관심을 넘어 국가적 차원으로 한류의 세계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보령시, 자연친화적 공설수목장림 조성
손흥민, 결승골 힘입어 도르트문트 역
김태흠의원 성명서
2017 보령시정 10대뉴스 제안
보령시, 녹도 포구에 항일의병 전적비
마을에 활력 불어넣을 전문가 35명
보령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정종천 보림씨에스 대표, 보령 3호
시진핑, 북한 하늘길 끊었다
김종대 국회의원에게 묻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