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19 일 19:16
 
,
> 뉴스 > 라이프 > 사람사는 이야기
     
아홉 생명 밝힌 열세 살 천사
2014년 02월 16일 (일) 00:42:38 보령뉴스 webmaster@boryeongnews.com

아홉 생명 밝힌 열세 살 천사

 여의도 불꽃놀이가 시작되던 10월 5일 밤,
열세 살 건영이는 죽어가는 아홉 명의 생명을 살렸습니다.

건영이가 폭포수 같은 아픔을 겪어야 했던 사고는
수술 나흘 전, 지난 10월 1일 발생했습니다.
40인승 대형 통근버스가 등굣길에 오른 건영이를 치었습니다.
몸이 붕 날아올라 전봇대에 머리를 부딪히고
그만 뇌사상태에 빠졌습니다.

건영이는 하늘을 수놓은 찬란한 불꽃보다
더 찬란한 생명으로
아홉 명의 위급한 생명을 살렸습니다.
장기는 아홉 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안과, 외과, 흉부외과 의사 20명이 장장 10시간을 매달려 동시다발적인 대 수술을 했습니다.

장기가 하나씩 나올 때마다 구급차들이 대기하다가
필요한 곳으로 내달렸습니다. 두 살배기 아이도 생명을 되찾았고, 52세 중년환자도 생명을 찾았습니다.

13살의 착한 건영이...ㅠㅠ 강아지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귀여운 아이였고
친구도 많았습니다. 막내 동생 기저귀도 갈아주는 의젓한 큰 아들이었습니다.

건영이의 유해는 별도의 장례절차 없이
고양시 벽제동의 한 소나무 아래 묻혔습니다.

자유롭게 바람을 쐬고
햇빛을 받으며 영원히 살라고...

 - 소 천 / (일간신문기사 참조) -

 12년 살다간 건영이!
참 짧은 삶, 너무나 고귀합니다.

 

 

보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무상교복의 선두주자 남포중 총동창회
점 점 더 악화되는 교통 혼잡
보령뉴스 신임기자단 사원증 전달식
건강보험, 지역사회 이웃을 위한 혹서
새마을운동보령시지회, 혹서기 릴레이
보령시 중증 장애인 수중체험활동 열려
'제5회 비바 플루트 앙상블 정기 연
'명보시네마' 보령 로컬영화관으로 새
보령 구인 (2018. 8.17이전
보령시, 각 분야 전문가 의견 귀 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방덕규  
주소 : 충남 보령시 남대천로 87(대천동)   Tel : 010-8897-9919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